나그네 입장에 서서(순례중에 )

수필 2014.01.19 22:16


Canon | Canon EOS 4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4.0 | 0.00 EV | 24.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04:11 03:27:38



나는 이방인이다.

이 땅에서는 잊혀진 노숙자이다.

집도 절도 없는 동가숙 서가숙하는 하루 하루 인생이다.

말도 제대로 통하지 않는 잊혀진 인간일뿐이다.

생각컨데,자국에서 나와 외국에  거주하는 인생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본다.

잊혀진 존재라도 기억되는 내가 되어야 하겠다.

모두를 기억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잊혀진 그들을 기억하는 것이 이방인(나그네)에 대한 작은 배려이다.

상대에게 기억을 받기전에 작은것이라도 잊지말고 기억하는 내가 되자.

나는 너무 편안함속에 안주 하였다.

이 순간에도 비바람에 떨고 있는 또 다른 이를 기억해야 한다.

그것이 살아있는 자의 최소한의 양심이다.

넉넉함은 자신의 위치를 잊게 하는 마력이 있다.

풍족함에 빠지면 타인을 보는 것에 인색해진다.

매순간 부족한 가운데 나에 위치를 바로보고 사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

편함과 여유는 인생을 갉아먹는 해충이 된다.

우리는 대부분 매몰되어 살아가고 있을뿐이다.

나그네는 하루를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풍족한 사람들은 나그네를 만사태평으로 바라보지만,

그들은 최소한의 공간도 허용되지 않는 인생과 싸움중인 사람들이다.

마음으로 여유가 없다면 소유하지 않는 자들은 더 많이 싸움과 미움속에 빠질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모든것을 타인의 입장에 서지 못하고  여유가 없기에 우리는 작은것에 생사를 거는 것이다.

마음으로 진정으로 비우게 되었다면,

삶에 여유와 풍요를 누리는 행운을 가진것과 같다.

우리 모두는 나그네임에도 탐욕과 이기심에 빠져,

자신이 주인행세를 하면서 나그네를 괄시한다.

나도 나에 삶에 나그네 인생임을 잊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