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심이 없는 사람이 부정하게 이익을 얻어 기뻐한다고 해도 그 사람의 주머니에는 구멍이 뚫려 돈이 샙니다.

2015.07.16 11:12



부도덕에는 무엇 하나 강한 것이 없습니다.

부도덕은 황량한 늪지와 같아서 그 위에 서려고 해도 빠지게 되어 있습니다.

그대가 이럭저럭 섰다고 생각될  때에도 실은 기울고 있고 쓰러지는 순간이 반드시 옵니다.

도덕심이 없는 사람이 부정하게 이익을 얻어 기뻐한다해도 이미 그 사람의 주머니는

구멍이 뚫려 어느새  돈이 새는 것과 같습니다.

처음에는 도덕심이 있어도 시련에 맞닥뜨리면 이익과 맞바꾸어버리고 마는 사람은

처음으로 열을 받았을  때에 깨지는 벽돌로 ​비유될 수 있습니다.

그와 같은 사람은 쓸모없는 사람이 되므로 세간에 버려 집니다.

그것이 끝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벽돌과는 다르기 때문 입니다.

사람은 살아서 배우고,뉘우치고 도덕심을 다시 가질수가 있습니다.​

도덕심이 없어져 가면 마음은 황폐화되기 시작 합니다.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어야 하듯,

생명이 없어져 갑니다.

그대는 존재 가치를 잃게 될것 입니다.​

악은 얼마간에 열매를 맺을 시간이 필요 합니다.

그 시간을 보는 사람들은 정의는 실종됐다고 합니다.

자연은 항상 시간을 통하여 스스로에게 자신을 찾을 시간을 주어도

어리석은 인간은 열매를 반드시 수확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