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

 

어둠은 미래의 사건을 감추고 있다. 

살아남는 자가 보게 되리라.

길은 여행자에게 무엇이 그를 기다리고 있는지 알려주지 않는다.

미래는 아무에게도 속해 있지 않고,신께 속해 있다.

그 누구도 다음 새벽이 어떨지 알지 못한다.

미래는 산모와 같다.무엇을 낳을지 누가 알겠는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이요법  (0) 2020.05.03
위로  (0) 2020.05.02
감시  (0) 2020.05.01
부드러움  (0) 2020.04.30
자기만의 방식  (0) 2020.04.29
미래  (0) 2020.04.28
무질서  (0) 2020.04.27
무정부 상태  (0) 2020.04.26
무의도식  (0) 2020.04.25
사치  (0) 2020.04.24
일의 결과물  (0) 2020.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