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하게 싸워라.

2012.11.18 22:56



비겁하게 싸워 이기는 것보다 지는법을 배워라.

결과보다 과정의 정당성에 당당한 내가 되자.

모든것은 정당하게 싸워라.

법과 제도는 정당한 자를 찬양해야 한다.

모략과 아부가 이 땅에 서지 않게 하라.

 

 

 

 

출생부터 정당하지 않게 하라.

모든 사람은 똑같이 출발해야 한다.

처음부터 같지 않으면 부정이 된다.

자신의 부는 자신에서 끝내야 한다.

 

 

 

싸워라.

자신의 땀과 노력으로 결과를 만들어야 한다.

능력으로 그 사람을 평가해야 한다.

우리는 연에 뿌리를 끝어야 한다.

우리에 사회는 능력이 인정되는 사회가 아니다.

 

 

 

 

 

정당하게 살아라.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사는 결과주의를 버리자.

정당하지 않으면 승자가 존재할 수 없는 사회가 된다.

정당하지 않는 사회는 모두 닫힌 사회가 된다.

정당하지 않는 사회는 모두가 패배자가 된다.

박수치는 우리에 사회를 만들자.

 

 

 

 

싸워라.

과정에 소중함을 키워라.

진정한 승리자를 만들라.

사랑이 숨쉬는 사회를 만들라.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웃을 사랑하라.  (0) 2012.11.23
모든것을 상의하라.  (2) 2012.11.23
마음이 부자인 사람이 되어라.  (0) 2012.11.21
어려운 사람을 이용해 먹지 말라.  (0) 2012.11.20
거짓을 멀리하라.  (0) 2012.11.19
정당하게 싸워라.  (0) 2012.11.18
어려울때 더 기부하라.  (0) 2012.11.17
화를내기 전에 생각하라.  (2) 2012.11.16
시간을 훔치는 것도 도독이다.  (2) 2012.11.16
정의를 위해 행동하라.  (0) 2012.11.14
스스로 지켜내야 한다.  (0) 2012.11.13

"희생양"은 정당한가?

수필 2012.04.08 18:00

우리 사회 구조는 모든것이 제대로 된것이 없다.

어쩌다 재수없이 걸려 가장 힘이 약한자가 희생양이 되는것을 본다.

희생양은 자신의 반성은 커녕 더 큰소리를 친다.

어쩌다 여기까지 왔는지 생각만해도 끔찍한 아픔이 가슴을 타고 흐른다.

희생양이 인정되고 동정받는 이 사회의 진풍경을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할까?

우리 사회는 진정 소중한 것을 잃고 살아가지는 않았는가?라는 명제를 곰곰히 생각해 본다.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공정한 룰과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회...

누굴 막론하고 먹이사슬에서 떳떳하게 말할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수 있을까?

자신의 이기심안에 가정과 사회에 꼭꼭 숨어 버리는 사람들...허물어져 가는 관계의 악순환...

이루 형언하기 어려운 일들이 떠오른다.

사회의 건강지수는 그 사회가 얼마나 깨끗한가를 말하는 바로미터이다.

우리가 생각하는 사회 건강지수는 이미 갈대까지 오지는 않았을까?

어느 한편에는 말하지 않아도 사회 저변에서 말없이 음지에서 활동하고 봉사하는 사람들이 떠오른다.

우리의 사회는 더 이상 안전지대는 없다.

어느 누구를 원망하고 누구를 탓할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모두가 한몸되어 썩어가는 이 사회와 가정과 국가를 구한다는 심정으로 임해야 한다,

나는 과거를 탓하는 것이 아니다.

또한 과거를 정리 하자는 것도 아니다.

원칙상으로는 모든것을 정리하고 출발하는 것이 맞다.

그러나 우리 현실을 보면 처음과 끝이 보이지 않는다.

과거를 차치하더라도 이제부터라도 우리가 손을 걷고 나서야만 하는 때가 되었다.

더 이상 더 많은 희생양이 정당화되는 시간이 되어서는 않된다.

우리는 생각보다 더 많이 썩고 있는 상태이다.

생각하기 싫어도 우리의 본모습을 찾아 우리의 아름다운 땅을 건설해야 한다.

이것은 모든 사람에게 씌워진 올무를 벗는일이다.

너와 내가 따로 나 혼자만 독야청청하다고 주장 하기엔 너무 깊고 넓다.

이제부터라도 국민 각자가 우리의 덫을 걷어내자.

누구에게 맡길 사항이 아니다.이제 행동만이 남아 있다.

우리의 행동이 없다면 우리는 수많은 희생양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 사회의 건강지수를 높이는 방법은 우리 스스로 실천하여 맑고 깨끗한 공정한 사회를 건설하는데 그 뜻이 있다.

우리는 살고 싶다.

우리는 사회와 가정과 국가에 지출하지 않아도 될 수많은 구조적 비용을 헐어내 마음으로부터 짐을 벗어야 한다,

이제 희생양이 " 아,옛날이여,라는 노래가사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페인의 환경에 대하여....  (6) 2012.05.30
생각을 가둘수 없어....  (4) 2012.04.10
블로그여,언론을 지배하라.  (1) 2012.04.09
아침밥과 커피 한잔.  (0) 2012.04.08
미담을 찾아서 여행 하여야 한다.  (0) 2012.04.08
"희생양"은 정당한가?  (0) 2012.04.08
항상 깨어있으라는 의미  (0) 2012.04.07
산티아고 출발에 즈음하여  (0) 2012.04.07
행복은 ...  (0) 2012.04.06
종교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하여...  (2) 2012.04.06
시를 읽으면서...  (0) 2012.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