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욕으로 키운 자녀는 부모를 기억하지 않는다.

2015.07.16 11:03



어릴적 소중한 자녀일수록 매를 아끼지 말아야 함을 누누히 들어왔습니다.

가정에서 자녀를 하나를 두면서 자녀는 왕이 되었습니다.

자녀는 더 이상 부모를 생각하지 않습니다,

부모님의 탐욕으로 오냐 오냐 키웠기에 더 이상 자녀는 기성 세대를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릴때 한 가정에는 자녀가 많았습니다.

사는게 모든 것이 경쟁 속에서 양보와 나눔을 배웠습니다.

하루 세끼도 먹고 살기가 쉽지 않았던 그 시절은 그래도 정이 넘쳐 있었습니다.

기성세대는 인생을 너무 잘못살고 있었습니다.

자녀를 원망하기 앞서 탐욕으로 키운 자녀는 우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권리만 주장하고 책임을 철저하게 외면하는 그들의 미래는 어둡기만 합니다,

탐욕으로 키운 자녀는 절대 우리의 미래가 될 수 없습니다.

기성세대들은 지난 선조들의 삶을 음미할 필요가 있습니다.

기성세대들은 탐욕에만 눈을 뜨고 생활해오고 있습니다.

지금의 기성세대들은 나이만 채운 사람들이 주류가 된지 오래 되었습니다.

그대들에게 소유하고 가진것은 넉넉할지 모르지만 마음으로는 가장 빈약한 세대들 입니다.

자기 자신을 보는 사람들은 자녀를 탓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자녀일수록 더 냉혹하게 키워야 합니다.

세상에 비바람과 매운 맛을 아는 자녀는 부모를 기억 합니다.

자녀를 기둥삼아 사는 태도를 옳지 못해도 부모를 생각하는 자녀의 태도는 멋집니다.

부모와 자녀는 기억해야 합니다.

서로 사랑없이 키운 자녀는 그대를 기억해도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대부분의 인생들이 사랑없이 본능으로 살다 본능으로 떠나가는 것은 기성세대들의 책임 입니다.

가장 소중한 것을 잃고 살아온 기성세대는 가장 여유로운 세대처럼 보이나

가장 실패한 인생들의 집합소 입니다.

그대들은 자신을 가장 많이 찾아 스스로에게는 행복한 듯이 보이나,가장 빈약한 삶들 입니다.

그대들의 미래는 어둠과 같습니다.

탐욕의 결과치는 높으나 인생에 결과치는 없는 것과 같습니다.​

단순하게 젊은이들을 비판하는 그대는 가장 중요한 자신의 삶을 잊고 있을뿐 입니다.

인생의 모든 삶은 자신에게 부메랑이 되어 자신을 찾습니다.​

나이를 들면서 그대들은 더 많이 인생에 모습을 발견하게 될것 입니다.

철없이 맘대로 살다 무책임하게 자녀를 키웠던 삶이 노후의 삶을 짓누르게 될것 입니다.​

나이란 저절로 낙엽이 떨어지는 것이 아님을 뼈속 깊숙히 그대를 깨우게 될 것 입니다.

젊은 세대들은 기존의 기성세대들을 통하여 많은 배움이 있어야 합니다.

기성세대들을 잘못을 본 받지 말고 사랑으로 인생을 만들어야 합니다.

또 다시 기성세대들과 같은 삶은 자신에게도 그리고 그대의 후손에게도 부끄러운 모습 입니다.

젊은이여! 부끄럽습니다.

용서를 빕니다.

못나고 못낫지만 나는 그대들을 사랑 합니다.​

자녀들을 탓하기 전에 자신을 탓하라.

2014.03.05 19:25



기성세대들은 젊은이들을 타박 합니다.

자신을 아는 사람들은 자녀들을 탓하지 않습니다.

자신을 모르는 기성세대들은 남만 탓하는것 입니다.

부족하고 덜 떨어진 기성세대는 잘잘못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노인이 들수록 노욕이 많아 진다고 합니다.

인생을 맘대로 살다가 늙어버린 자신을 보셔야 합니다.

자녀들을 무관심과 탐욕으로 몰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대는 기껏 후배들에게 욕만 하고 있는것 입니다.

그대는 알고보면 참 불쌍한 존재 입니다.

후손과 자녀들에게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대가 그렇게 만들고 이제와서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삶을 보세요.

아직까지 남은 시간이 있다면 이제 자신에게 진지한 시간이 되어야 합니다.

나이가 많다는 것은 무죄가 아니라 더 책임이 많아짐을 인식해야 합니다.

덜 떨러진 지난 삶을 조금이나마 참회의 시간이 되려면,

그대는 나이값을 해야 합니다.

최소한에 양심이 있다면 젊은이들에게 행동과 사랑으로 자신을 엮어가야 합니다.





이제 자신을 바라보고 매 순간 최선에 노력을 경주 하십시요.

그것은 자신의 삶에 대한 최소한에 예의 입니다.

자녀를 위한 작은 기도

2014.01.17 10:00



부모란 너무 부족 합니다.

자녀 앞에서면 너무 작아 집니다.

내가 할수 있는건 세상을 드러냄도 아니고,

나에 모습 그대로를 보이고자 합니다.




보이면 보일수록 나는 자녀에게 할말을 잊습니다.

그럼에도 나란 사람은 자녀를 향해 말하기 시작 합니다.

왜 그렇게 나를 주장하는지 모릅니다.

내가 어렷을때 부모님의 말씀에 순종을 잊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부모란 행동으로 말하는 사람이 되어야 함에도,

늘 행동은 거짓이 되어 비수가 됩니다.

한편에는 늘 부족한 인간의 허상에 울고 탐욕에 짓눌려도...

마음  한 구속에는 자녀에 대한 소망을 잊은적이 없습니다.




내가 부모님을 여의고 나를 보던날,

나는 부모님의 삶에 한발도 다가서지 않았음을 나는 보았습니다.

이제는 그져 작은 기도로 하루를 맞습니다.





부족하고 부족하지만 기도로 마음으로 사랑을 그려 봅니다.

삶이 힘들게 하여도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는 사랑함에 있는것 입니다.

일생동안 우리가 부족함을 세상으로 지우려 하여도,

나는 늘 부족하고 부족한 사람이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