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서정시 2014.07.09 16:30



흙집에서 오손도손 여러명이 살고 있다.

할머니와  아버지와

큰 누나와  둘째누나

큰형  그리고  등 등...

나중에 어머니

 

안방이 있고

뒤에는  아이들이 기거하고 있다.

애들이 할머니와 자고

어린동생은 부모님의 가슴에  붙어있다.

 

부엌에는 가마솥과 몇개의 사기 그릇과

수저만 덩그마니 있다.

장작개비와 솔걸이 주위에는 있다

 

얼마남지 않는 보리쌀과 잡곡이 있을 뿐이다

어머니의 한숨이 길어진다.

매일 끼니 때마다

어머니는 어떻게 살아야 하나 생각을 해야했다.

자녀들은 줄줄이 배가고파 아우성치고

아버지는 양반 행세를 하며

"헤헴"하고만 하고 있다.

 

오늘은 쌀이 아무것도 없다

보리밥에 잡곡을 넣어 밥을 지었다.

장작깨비 하나에 느는 어머님의 주름을

큰 딸은 알고 있다.

큰 누나는 실제적으로 동생들을 이끄는

부모님 역활을 한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연기가 나는 나무를 호호불며 진땀을 흘리고 있다.

어머닌 밥을 지으며 벼라별 생각을 다한다.

 

 

솥에는 으당탕 하는 소리가 

스산한 어머님 마음과 같다.

오늘도 영락없이 밥이 많이 부족한 모양이다.

 

먼저 엄닌 할머지 밥그릇에 가장 좋은 것을 넣고

아버지 그릇에 밥을 채운다.

너무 부족하고 빈약하다.

그나마 장남에게 밥 한수저 더 떠준다.

그 나머지는 대충 밥을 넣은다.

 

 

옹기종기 앉은 우리네 일곱식구들

할머니와 아버지의 얼굴만 바라보고 있다.

어린 딸은 침이 꿀꺽 넘어가고 있다.

엄닌 마음으로 가슴알이를 하고 있다.

할머니가 수저를 들자

너나 할것없이 수저를 들었다.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순식간에

밥은 동이 났다.

엄닌 그런 우리를 멍하니 처다보며 웃고 있었다.

아버진 이런 엄마의 마음을 안다.

당신은 배부르다고 밥을 어머니에게 양보한다.

오늘도 영락없이 애들에게 밥을 다 빼았겼다.

두 분은 이렇게 보며

몰래 나와 물을 들이키며 하늘을 보았다.

그래도 부모님은 서로 사랑하신다.

 

 

어떤 날

밥이 풍족한 때도 간혹가다 있어도

엄닌 누룽지를 잡수셨다.

당신은 우리들에 주고.....

나는 마음으로 울고 울었다.

비록 울고 있는 나 였지만

마음만은 어머님의 마음속을 혜량할 수 없을만큼 느껴온다.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은....  (0) 2014.07.15
떡국하는 날  (0) 2014.07.14
인절미  (0) 2014.07.13
지게  (0) 2014.07.11
할머니  (2) 2014.07.10
어머니  (1) 2014.07.09
미꾸리 잡기  (0) 2014.07.08
뻐꾸기  (0) 2014.07.07
나의 명절날  (0) 2014.07.06
방죽에서....  (0) 2014.07.04
오늘은 소풍가는 날  (1) 2014.07.03

가난이 범죄의 어머니라면,판단력 결핍은 범죄의 아버지이다.

2013.11.20 23:07



껍질을 보고 나무를 판단할 수 없습니다.

잎이 아니라 열매를 보고 나무를 판단해야 합니다.

자기 역량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면 항상 틀리게 되어 있습니다.

누구나 자신의 기억력에 관해서 불평하지만 자신의 판단에 대해서는 불평하지 않습니다.






가능한 한 최대한의 지식을 갖추지 않고 판다하는 자는 그릇된 판단을 면할수 없습니다.

간신들은 서로 칭찬하여 군주의 올바른 판단을 방해하고 자기편만 감싸돌아 충신을 잃게 만듭니다.

기념비를 보고 죽은 자를 판단하지 말아야 합니다.

무심한 석판은 선인과 악인을 가리지 않고 모든 관을 덮어주고 있을뿐 입니다.





다수의 판단이 옳다고 옳은 것은 아닙니다.소수들도 잘못 판단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은 남을 그의 인기나 재산만 보고 판단 합니다.

백성의 판단이 항상 옳은 것은 아닙니다.다수파도 소수파처럼 똑같이 판단을 잘못 합니다.

서둘러 판단하는 자는 항상 후회를 하게 됩니다.





연극이 끝나기 전에는 연극을 판단하지 말라.

예술은 길고 인생은 짧다.판단은 어렵고 기회는 지나 갑니다.

재능이 있는 바보는 가끔 보지만 판단력이 있는 바보는 결코 만날수 없습니다.





자기 의견에만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는 사람은 훌륭한 판단력이 있는것 입니다.

전체를 보고 판단하는 버릇을 가져야 합니다.

코끼리의 한 부분을 보고 전체로 판단하는 우는 없어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s://04ab.tistory.com BlogIcon SuraA 2013.11.21 18: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 글이네요 ^^ 잘보고 갑니다~

소중한 나에 어머니....

2011.03.20 14: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한편에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가까운 이웃에 동영상 속에서 어머니를 보았습니다.

자식을 위해 자신을 눈을 주신 어머님을 보았습니다.

자녀는 그런 엄마가 병신이라고 따돌림하는 현실도 보았습니다.

나는 우리 스스로가 어머님을 버리는 현실도 보았습니다.




우리에 어머니는 사라져가고 있습니다.

자신의 눈을 주지 않아도 자녀에 관심마져도 사라져 가는 어머니들은 많이 있습니다.

멋진옷과 많이 배운신 우리에 어머닌 나에 어머니가 아닙니다.

나에 어머니는 자식을 위해 자신의 눈을 주며 눈물을 주신 어머니였습니다.

가슴으로 흘리신 마음에 눈물을 어찌 헤아릴 수가 있겠습니까?





나는 어머니를 보았습니다.

바보처럼 자식을 위해 헌신하는 나에 어머니 우리의 어머니를  보았습니다.

나는 그 자녀와 같은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어머니를 잃었습니다.

세상이 탐욕이 나에 어머니를 없애 버렸습니다.





떠나신 어머니는 마음에 고향 입니다.

마음으로 살고 있는 나에 어머니는 못난 자식의 미련한 통곡일뿐입니다.

사랑 합니다! 어머니....어,...머....니...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따라 강따라...  (2) 2011.03.22
말을 하지 말아야 할때 말하고....  (0) 2011.03.22
밤은 낮을 생각하고,낮은 밤을 생각하고...  (0) 2011.03.22
굽이 굽이...  (0) 2011.03.22
호반에서  (0) 2011.03.22
소중한 나에 어머니....  (4) 2011.03.20
시간을 읽어라.  (2) 2011.03.20
보여지는 삶은 거짓이다.  (2) 2011.03.20
메마른 가슴에 .....  (0) 2011.03.20
사랑은 희생이 아닙니다.  (2) 2011.03.18
얻는것은 잃는것이다.  (0) 2011.03.18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1.03.21 22: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갑자기 어머니 생각이 납니다.
    그러고 보니 전화 안 드린지 한참이나 되었네요...ㅠㅠ

  • Favicon of http://blog.daum.net/thrnr519 BlogIcon 소국 2011.12.25 05:31 ADDR 수정/삭제 답글

    창문을 열어보니 세상이 하얗게 변했습니다.
    모처럼많에 화이트 크리스마스 되였군요.
    할머니의 약손님! 메리 크리스마스!

    • Favicon of https://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12.25 18:47 신고 수정/삭제

      오늘 하루도 빛과 사랑으로 엮어가는 시간이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