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수저

2011.10.08 17:31


우리는 아버지가 식사를 하려고 수저를 들으면 그때

처음으로 수저로 식사를 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나는 어릴적에 아버지의 자리를 보고 자랐습니다.

 

 

 

내가 부모가 되어 이제 식사를 하였습니다.

언제부터인지 아버지의 자리를 대신하여 자녀가 먼저가  되었습니다.

아버지는 안에서나 밖에서나 자리가 없어져 가고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수저는 잃어 버린지 오래 되었습니다.

아버지의 자리를 차지한 자녀는 부모를 잊어 먹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우리는 있어야 할 자리를 잊어 버렸습니다,

어른과 아이 모두가 공평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가장 소중한 것을 모두다 잃어 버린것 입니다.

 

 

 

 

가정에서 우리는 모두의 자리를 잃어 버렸습니다.

가정과 인생과 사회가 모두 자리를 어느 누구에게 우리를 자리를 빼앗겼습니다.

자녀는 더 이상 부모를 존경하지 않고,

부모는 더 이상 자녀에게 모든것을 투자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수저를 잃었습니다,

우리의 수저를  세상에 빼앗겼습니다.

우리는 너무 많은것을 잃은것 입니다.

 

 

 

 

 

우리는 진정 소중함을 잃었습니다.

수저를 잊어 먹어 모두가 가치관이 흔들거렸습니다.

오냐 오냐 키운 자녀는  살모사가 되어  무책임을 만들었고,

맘대로 살아가는 부부는 하숙생으로 전락 되었습니다.

 

 

 

 

모든것은 우리 기성세대에게 부메랑이 되어 덮쳐 옵니다.

우리의 가정과 사회가 버겁게 감내를 해야 합니다.

 

 

 

나는 과거의 권위를 찬양하는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잃은것을 찾아 서로를 살리는 인생을 복원하자는 뜻입니다.

우리가 맘대로 흘러가는 사회의 물결을 막지 못한다면,

우리는 인생에 더 많은 고통과 무관심에 더 허덕여야 합니다.

모두를 잃고 찾은들 아무런 의미가 없는것 입니다.

 

 

 

이제 수저를 찾아야 합니다.

서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에 수저를 본래대로 그 자리에 놓아야 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이란....  (0) 2011.10.11
바보나라에서 살고 싶다.  (22) 2011.10.10
찾아도 찾는것이 아니다.  (2) 2011.10.10
자각하는 국민이 서야 정치가 산다.  (0) 2011.10.10
세상은 당신을 짓밟는다.  (2) 2011.10.10
아버지의 수저  (16) 2011.10.08
사랑하라.죽음이 오더라도 사랑하라.  (2) 2011.10.08
밝은 공기를 들이 마시고 싶다.  (0) 2011.10.08
평범함이 아름답다.  (8) 2011.10.07
나약하고 절망하는 이들이게  (0) 2011.10.07
고향에는  (0) 2011.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