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을 보호하라.

2013.05.21 11:06





사람들은 자신의 이기심과 탐욕으로 사는것이 자신을 보호 한다고 생각 합니다.

모든 사람과 분리되고 유리시켜 마음으로 격리된 수용소에 살면서,

자신은 행복하다고 생각 합니다.

혼자라서 외로운 것이 아니라,

모든 것들과 분리시켜서 완전한 외로움을 만든것 입니다.

그대의 마음은 타인과 같이하고 싶어도 탐욕으로 모두와 분리된것 입니다.

 

 

 

 

자신을 보호하는 것은 자신의 탐욕과 이기심이 아닙니다.

자신을 지켜주는 것은 비움과 나눔에 있습니다.

세상의 갑옷으로 무장한 당신은 버려진 상처난 짐승에 불과 합니다.

우리는 왜 이렇게 자신마져 보호하지 못할까요?

 

 

 

우리는 너무 많이 탐욕에 길들여져 있습니다.

혼자에 대한 즐김과 관심을 잊었습니다.

보이는 현상에 대한 착시현상은 자신마져 버리고 있습니다.

같이 있어도 보이지 않는 벽을 잊고 살며서 탐욕에 도취되고 있는것 입니다.

자신을 보호해야 합니다.

탐욕에 잊혀진 나 자신을 비움과 관심으로 나를 지켜 나가야 합니다.

 

 

 

 

 

 

자신을 보호하는 것은 얻어서 보호되는 것이 아니라,

비우고 나눠서 나를 세우는 것이 나를 보호 하는것 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에서 충전하라.  (9) 2013.05.24
다른 사람의 선의와 다정함을 인식하라.  (8) 2013.05.23
친구는 또 하나에 "나"이다.  (8) 2013.05.23
책임을 선물하라.  (7) 2013.05.22
선을 넘지 말라.  (4) 2013.05.21
자신을 보호하라.  (5) 2013.05.21
내면에 목소리를 들어라.  (7) 2013.05.21
만족으로 자신을 방어하라.  (7) 2013.05.20
넘어져도 괜찮아.  (14) 2013.05.19
당당하게 인정하라.  (11) 2013.05.19
무엇을 남길 것인가?  (14) 2013.05.18

사랑하며 사는 삶은 자신을 보호하는 시간이 된다.

2013.02.24 22:31

 

 

사람들은 자신의 이기심을 따라 살면,

자신을 보호하고 지킨다고 생각 합니다.

사랑하지 못한 탐욕에 삶은,

자신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그대를 허무는 삶이 됩니다.




사랑하지 않으므로,

사람들을 하나둘씩 없애기 시작 합니다.

질투와 경쟁, 이기심이 자신과 같이하는 사람들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탐욕에 하나됨은 모두를 분리 시킵니다.

사랑의 하나됨은 혼자가 아닙니다.

세상을 가지고 있어도 모든 사람과 분리되어 하나이듯,

참된 자아를 보지 못합니다.






사랑에 눈뜨면,

보이지 않는 존재를 알기 시작 합니다.

세상에 사는 사람은,

보이는 현상에 의존 합니다.

탐욕과 이기심은 보이는 것만 목숨을 걸고 덤벼 듭니다.

행복은 보이는 현상이 아니라 내면에 기쁨과 평화 입니다.

불행한 사람은 보이는 현상만 쫓아 외로움과 무관심만 키우는것 입니다.






결국, 사랑하지 않는 그대가 모든 불행의 원인이 되는것 입니다.

모든 인간에게 사랑을 주었어도,

배우지 않고 경쟁과 탐욕에 굶주린 당신은 헛되게 시간을 낭비 합니다.

나이가 들어 타인들이 그대를 쫓았다고 생각 하여도,

스스로 타인이 그대의 자리에서 같이할 수 없도록 만들었습니다.






사랑하며 사는 삶은 자신을 보호하고 지키게 됩니다.

인생도, 세상도 배우지 않는 당신은 탐욕과 이기심에 의지한째,

원초적인 고독이라고 자신을 합리화하고 이기심에 안주하고 있습니다.

스스로 버려지고 잊혀진 인생을 살고 있는 당신은 불쌍한 삶을 살고 있는것 입니다.

모든것은 자신이 만드는것 입니다.

이기심과 탐욕은 그대를 허물고 있을뿐 입니다.

이제 자신에 눈뜨는 삶을 선택해야 합니다.

권리위에 잠자는 자는 보호되지 않는다.

2012.02.06 20:09

나는 민주주의를 하면 저절로 되는줄 알았습니다.

매번 선거만 하면 내가 할 도리를 다하는줄 알았습니다.

스스로 권리를 찾지 않더라도 보호되는줄 알았습니다.

어떤것도 스스로 찾지않고 타인이 주는것은 권리가 아니었습니다.

 

 

 

 

언젠가 나는 뒤를 보았습니다.

스스로 찾지 않고 남이 차려논 밥상은 내 밥이 아니었습니다.

우리에 삶에 전부는 내가 얼마나 땀을 흘렸느냐에 있는것음을 알았습니다.

잠자고 있는 우리에 권리는 나를 깨우지 않았습니다.

스스로 찾지 않는 모든것은 내것이 아니었습니다.

 

 

 

스스로 찾고 행동해야 합니다.

나에 권리는 힘있는 자들의 적선에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작은것마져 그대의 노력을 요하는것 입니다.

 

 

 

 

권리위에 잠자는 모든이들을 보호하지 않습니다.

포기한 사람들의 권리가 본래 그대로 유지되는것이 아닙니다.

스스로 찾지 않고 행동하지 않는 사람은 모두를 잃어도 할말이 없어지는것 입니다.

 

 

 

 

자신을 찾는것, 그것은  자신의 권리를 찾는것 입니다.

민주주의란 서로 대화와 화해와 나눔을 통하여 서로의 귄리를 찾아가는 과정 입니다.

내 권리를 찾는다고 상대의 권리를 찬탈하는 행위는 강도와 다를바 없습니다.

우리것 우리가 지키고 유지할수 있는 내적힘과 행동이 요구되는것 입니다.

 

 

 

 

귄리위에 잠자는 자는 보호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