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

2011.06.15 14:50

너는 비와 바람이 때려도

하늘만 쳐다 보니.

곁눈질도 않하고 그렇게 곧게 서 있구나.

 

 

 

나는 나는 흙탕물

너는 모든것을 걸러내고,

오직 자신을 바람과 비를 먹고

하루를 기도와 겸허로 살찌우는 나무.

 

 

 

 

때로 유혹이 있었다.

아픔과 어둠을 이기고 너는 당당하게 서 있다.

 

 

 

밤이면 별이 이웃이 되고,

낮이면 이슬을 머금고  두팔벌려 기쁨이 된다.

 

 

 

겨울이 되면,

아삭 아삭 소리나는 지조를 들으며,

모진 겨울바람과  싸워 이겨 내누나.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넘어 연기가 피어 오르는 그곳....  (2) 2011.06.16
칡뿌리 먹고 물 한잔 먹고....  (8) 2011.06.16
아침에 까치가 노래를 하면...  (4) 2011.06.16
한산 모시  (7) 2011.06.15
비둘기  (0) 2011.06.15
대나무  (12) 2011.06.15
고사리  (4) 2011.06.15
외로움이 밀려올때  (6) 2011.06.15
나는 섬이다.  (0) 2011.06.15
자신의 자리가 있습니다.  (6) 2011.06.15
전문인이여, 더 낮아져야 합니다.  (2) 2011.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