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량한 삶에 대가가 있다는 해석은 참된 신앙에 맞지 않는다.

2015.07.21 07:20



우리는 믿고 싶은대로 믿고,보고 싶은대로 보고,듣고 싶은대로 듣는 경향이 있습니다.

우리는 유난히 소유와 지배 욕심이 많습니다.

신앙도 행동에 따라 외형적인 축복을 기대하고 믿는 경우가 많습니다.

신앙은 사후에  대가를 받을것이라 부추키는 이러한 행동은 결코 옳은 행위가 아닙니다.

진정한 신앙은 현재에 복을 주는 법이어서 미래에는 어떠한 축복도 주지 않고 줄수도 없기 때문 입니다.

어떠한 목적으로 신앙에 들어서는 경우 그것은 신앙이 아니라 욕심에 불과 합니다.

옳바른 신앙은 사랑이며 행동을 통하여 우리의 영혼속에 살아 있게 됩니다.

만일 영원한 행복을 바라는 마음에서 신을 섬긴다면

스스로를 섬기는 것이지 신을 섬기는 것이 아닙니다.

진정한 신앙과 거짓 신앙은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거짓 신앙은 자기가 치를 희생과 기도에 대하여 신에게 대가를 바라지만,

참된 신앙은 오직 한가지 신의 뜻에 따르는 것에 있습니다.

진정한 신앙을 알기 위하여 이성이 흐트려지지 않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성으로 신앙에 도달하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주위의 모든 사람들이 믿는 것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불신자가 아닙니다.

진정한 불신자는 자기 마음속 깊은 곳에서는 믿지 않는 것을 덮어놓고 믿는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태연히 말하며 행동으로 말씀을 부정하며 사는 사람을 말합니다.

총명한 사람은 신을 인식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악을 뿌린 자여, 그대는 그대의 대가를 치뤄야 한다.

2014.03.16 07:55




세상을 무서운지 모르는 자는 삶을 무섭게 살아 갑니다.

하루 살이 인생처럼 막살아 가는 삶은 자신이 씨뿌린 결과물을 얻어야 합니다.

쉽고 편하게 살아가려는 그대는 자신을 잊고 있습니다.

악을 뿌리는 당신은 스스로 생각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마음속에 자신을 잃어버린 그대는 언젠가 자신을 볼때,

그대 삶의 부매랑 효과를 뼈져리게 느끼게 될것 입니다.





악은 쉽고 편하게 길들여 집니다.

자신으로 인하여 많은 사람에게 피눈물을 만든 사람은,

자신이 살아있는 동안 채무를 갚아야 합니다.

어쩌면 후손에게도 그대로 인한 빛을저야 할지 모릅니다.

그대는 참으로 불쌍한 삶을 살았습니다.




하루를 살아도 기생충 같은 삶을 살아서는 않됩니다.

악은 모두에게 해악이 됩니다.

자신을 아는자는 자신에게 고통을 주고,

자신을 모르는 자는 모두에게 고통을 줍니다.

인생에 가치관을 잃어버린 세상에 뿌리들은,

자신의 댓가를 치뤄야 합니다.





악이 열매가 될때가지 그대는 쉽고 편하게  부귀영화에 빠지게 될것 입니다.

모든것은 거져가 없습니다.

악은 그대를 일생동안 덮칠것 입니다.

피한다고 피할수 있는것은 더욱 아닙니다.

그대가 씨뿌린 열매는 마지막까지 그대안에서 존재하게 될것 입니다.






어릴적에는 그것을 모릅니다.

탐욕과 이기심이 살아 있을때는 스스로 느끼지 못합니다.

해가 차면 기울게 됩니다.

일생동안 벌여 놓았던 자신이 악에 씨를 살아있는 동안 줏어 담아야 합니다.

죽기전에 그대는 모두 풀고 가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대의 자손과 후손이 그대의 씨앗으로 힘들어 하게 될것 입니다.

무관심한 만큼 대가를 치뤄야 하지....

서정시 2013.12.30 16:27



자신의 편리와 이기심으로 대부분 무관심하지....

무관심으로 탈출구를 찾지만.....

피한다고 피하는 것은 절대 아니지...

가슴에 다가오는 아픔은 차라리 매 맞은 사람보다 더 쓰리지...






사람들은 자신에 당당하지 못하지....

그래도 행동은 하지 않고 대접을 요구하지...

불쌍한 존재는 항상 자신을 유린하지....





사람들은 말하지 피하면 되는 것이야!

모든것은 피한다고 피할수 있는것이 아니지!

언제 맞을 거라면 그대는 맞아야 하지.

그것이 산다는 모든것에 공평하게 온다는 것이지....





가장 무관심한 자는 가장 비참한 결과를 맞게 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