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파하다.

2021. 1. 19. 23:34

 

사람들은 남을 간파하기를 좋아하나 정작 간파당하는 것은 좋아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간파했다고 믿을 때 대개 속아 넘어간다.

사람이 가장 잘 아는 것은 짐작한 것이고,경험으로 배운 것은 그 다음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악함  (0) 2021.02.11
속담  (0) 2021.01.24
우정과 역경  (0) 2021.01.22
사랑과 충실  (0) 2021.01.21
평화  (0) 2021.01.20
간파하다.  (0) 2021.01.19
완고함  (0) 2021.01.09
기회  (0) 2021.01.08
굴욕  (0) 2021.01.07
허영심  (0) 2021.01.06
인간과 돈  (0) 2021.01.05

라경춘

페이스북 2021. 1. 19. 17:38

날벼락처럼 들이닥친

비운(悲運)이지만,

지치지 않고 싸우겠습니다

작년 12월 31일 서울중앙지검에 이어, 오늘은 서울동부지검이 저를 기소했습니다. 법무부장관 지명 이후 시작된, 저를 최종 표적으로 하는 가족 전체에 대한 검찰의 전방위적 총력수사가 마무리된 것입니다.

검찰의 공소장을 보더라도,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민정수석의 지위를 활용하여 이익을 챙긴 '권력형 비리' 혐의는 없습니다. 그러나 가족 관련 문제에서 ‘공정의 가치’가 철두철미 구현되지 못한 점이 확인되었던 바, 도덕적 책임을 통감합니다. 사후적으로 볼 때, 민정수석으로서 정무적 판단에 미흡함도 있었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국정 운영에 부담을 초래한 점을 자성합니다.

그렇지만 저의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철저히 다투고자 합니다. 장관 재직시 검찰 수사에 대해 어떠한 개입도 어떠한 항변도 하지 않고 묵묵히 감수했지만, 이제는 한 명의 시민으로 자신을 방어할 것입니다.

'결론을 정해둔 수사'에 맞서 전면적으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혐의에 대하여 검찰은 저를 피고인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법정에서 하나하나 반박하겠습니다.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 직권남용이라는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그 허구성을 밝힐 것입니다.

학자, 민정수석, 법무부장관으로서 염원하고 추진했던 권력기관 개혁이 차례차례 성사되고 있기에 기쁘지만, 이를 피고인으로 지켜보아야 하니 만감이 교차합니다. 날벼락처럼 들이닥친 비운(悲運)이지만, 지치지 않고 싸우겠습니다. 송구하고 감사합니다.

2020.1.17. 조국 올림.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승수  (0) 2021.01.21
윤성학  (0) 2021.01.21
임예인  (0) 2021.01.21
김범  (0) 2021.01.21
백승구  (0) 2021.01.20
라경춘  (0) 2021.01.19
최솔빛  (0) 2021.01.19
문상조  (0) 2021.01.18
아로미  (0) 2021.01.18
정재훈교수  (0) 2021.01.18
이연주변호사  (0) 2021.01.18

최솔빛

페이스북 2021. 1. 19. 17:23

찢빠들과 말을 좀 섞다보면 더더욱 확실해진다. 정상적인 애가 단 하나도 없다는 것.

이낙연 대표 까기 위한 조작뉴스는 믿으면서도 팩트로 밝혀진 이재멍 문제는 모르쇠 하는 저 불치의 뇌찢증후군.

‘기레기’라는 말은 지들 입에 담으면서도 기레기들이 왜곡까지 하는 건 믿고, 정작 그 기레기들이 이재멍에 대해선 팩트 문제조차도 지적하지 않는 것에 대해선 아무 의구심도 안 갖는 저 저렴한 단세포성은 그야말로 ‘인류의 난제’일 듯 하다.

언어의 천박함조차 어쩌면 그리도 지들 주군을 닮았는지 모를 일이다.

그 사람의 생각은 그 사람이 살아온 역사의 압축이다. (인간은 자신의 경험한계를 벗어나지 않는다) 찢빠들의 생각은 곧 찢빠들이 그렇게 살아온 ‘생’의 단면이다.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것, 사칭, 표절, 불륜, 패륜, 유체이탈 등등에 대해서도 아무런 문제의식을 못갖는다는 것은 그 자신들도 그와는 크게 다르지 않은 삶을 살았기에 가능하다.

정치적 생각만 ‘민주진보’ 흉내를 낼 뿐, 도덕성과 삶의 진정성에 있어서는 수구들보다 한참 떨어지는 것들이 부지기수다. 그리고 그 ‘양’만큼 한국의 민주주의 완성은 늦어진다.

지금까지 한국의 민주주의가 만개하지 못했던 건 수구적폐들 탓이 크지만 민주진영 안의 ‘껍데기’들의 역할도 작지 않았다. 그리고 지금은 그 역학관계가 역전돼 저 ‘껍데기’들의 해악이 수구적폐를 능가하려고 한다.

민주진영을 지키고 키워나가는 것은 외부에 대한 공격으로만 이루어지는 게 아니다. 우리 안을 좋은 것으로 채우는 것이 먼저이다.

‘민주진보’도 알맹이만 남고 그 모오든 껍데기는 가라. 그래야 ‘민주진보’가 정화되며, 그것이 ‘민주진보’가 진정으로 강해지고 확장되는 일이다.

*’그날은 걸러지고, 나눠지고, 침전되고, 정리된 이후에 온다.’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성학  (0) 2021.01.21
임예인  (0) 2021.01.21
김범  (0) 2021.01.21
백승구  (0) 2021.01.20
라경춘  (0) 2021.01.19
최솔빛  (0) 2021.01.19
문상조  (0) 2021.01.18
아로미  (0) 2021.01.18
정재훈교수  (0) 2021.01.18
이연주변호사  (0) 2021.01.18
김동환  (0) 2021.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