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페이스북 2021. 1. 11. 22:56

<안철수의 허위의식>

조선 후기 실학자 연암 박지원의 소설 중에 <양반전>이 있습니다. 무능해 몰락한 양반의 허위의식을 신랄하게 꼬집는 내용입니다.

국민의힘과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 간에 후보 단일화니, 합당이니 말들이 오고 갑니다. 야권에서 일어나는 일에 왈가왈부할 일은 아니지만 이건 꼭 짚어줘야겠습니다.

안철수 대표 측에서 합당과 관련해 "혁신에 뜻이 맞는 제안이 있다면 공론을 모아보겠다 "고 말했다고 합니다.

이 대목에서 <양반전>의 그 양반이 떠올랐습니다. 안철수 대표가 혁신의 가면을 벗고 보수의 길로 접어든지 이미 오래 전 일입니다.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있다해도 이상할 게 하나도 없을 정도입니다.

지금 안철수는 재벌대기업의 지배력 남용을 들며 "삼성동물원"을 질타했던 그 안철수가 아닙니다. 오히려 삼성동물원의 사육사가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

급기야 정부여당을 향해 분노의 도끼질을 하겠다고 선언합니다. 중도혁신의 도리깨질 흉내도 제대로 못 냈던 사람이 도끼질을 하겠다고 나서니 위태롭습니다.

김동길 교수같은 극우보수 인사를 만나 전의를 다지는 모습을 보니 태극기 집회에서 안철수 대표를 볼 날이 머지 않았음을 느낍니다.

자신을 아는 것이 판단의 출발이라고 합니다. 안철수 대표에게 무엇보다 필요한 것이 테스형의 이 말 아닐까요? "너 자신을 알라."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Hyewon Jin  (0) 2021.01.12
박종철  (0) 2021.01.12
김현성  (0) 2021.01.12
지성용신부  (0) 2021.01.12
양희삼목사  (0) 2021.01.12
신동근  (0) 2021.01.11
정철승변호사  (0) 2021.01.10
안창영  (0) 2021.01.10
'그것이 알고싶다' 성남국제마피아, 정치인과 유착 관계 '추적'  (0) 2021.01.10
김동환  (0) 2021.01.10
김찬식  (0) 2021.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