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

2020. 9. 24. 23:02

 

이륜 전차에는 말을,쟁기에는 소를 ... 

구두 수선공아, 구두 위로는 안 돼

양파 장수는 파에 대해서도 잘 안다.

앙드레 나리,가발이나 잘 만드쇼.

양탄자 직조공이 천을 잘 짤 줄 안다 해도 그를 비단 공방으로 데려가진 않는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것  (0) 2020.09.29
불행은 절대 혼자 오지 않는다.  (0) 2020.09.28
뜻밖에 일  (0) 2020.09.27
신앙과 종교  (0) 2020.09.26
노력  (0) 2020.09.25
능력  (0) 2020.09.24
경쟁  (0) 2020.09.23
자녀와 부모  (0) 2020.09.22
순결  (0) 2020.09.21
추락  (0) 2020.09.20
부재와 존재  (0) 2020.09.18

"조민, 정경심 일 도왔다고 들어..나도 봉사상 찬성" 전 동양대 교수 증언

신문 2020. 9. 24. 17:28

"입학처장으로부터 봉사상 주자고 건의한 사실도 들어"
"봉사상 등 교수에 전적위임..일련번호 관리 제대로 안돼"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관련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9.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딸 조민씨가 2012년 정 교수의 일을 도와줬고 학교 측에서 조씨에게 표창장을 줄 것을 건의한 사실도 들었다는 증언이 또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 권성수 김선희)는 24일 정 교수의 공판기일을 열고 전 동양대 교수 김모씨를 증인신문했다.

변호인은 "2012년 여름 무렵 증인이 조씨가 정 교수 업무를 도와준다고 들은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씨는 "들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조씨가 정 교수를 돕고 있다는 사실을 말해준 사람과 장소는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교수들이 모여 논의를 하는 자리에서 영어 에세이 첨삭이나 자료수집을 도와줬다고 전해들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입학처장 강모씨로부터 조씨에게 봉사상을 주자고 건의했다는 사실도 들었다고 밝혔다. 당시 김씨는 조씨에게 봉사상을 주는 것에 찬성했다고 했다. 다만 조씨를 동양대에서 직접 본 적은 없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8일 증인으로 나온 강모 전 입학처장도 김씨와 같은 취지로 증언한 바 있다.

그는 대학본부에서는 동양대 수석졸업생에게만 주는 총장상을 관리하고, 2012년과 2013년 당시에는 수료증이나 봉사상 표창장 등을 누구에게 줄지는 해당 교수에게 전적으로 위임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 외부인에게 주는 상장의 일련변호를 대학본부에서 관리하지 않고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말해 본부 차원에서 지침을 마련해달라는 문의를 했다고 말했다. 상장 일련번호가 제대로 관리되고 있지 않았다는 정 교수 측 주장에 부합하는 증언이다.

ho86@news1.kr

고려대 교수들, 강남 위장 유흥업소서 연구비 7천여만원 탕진

신문 2020. 9. 24. 17:26

교육부 종합감사서 교수 등 심각한 모럴해저드 적발
강남 소재 위장 유흥업소..연구비 등 6693만원 결제
카드 돌려가며 분할로 결제해..1인당 최대 2478만원
최근 3년간 체육특기자 입시에서 예정 없던 5명 선발
1차 서류평가서 42명 더 뽑아..교육부, 6명 수사의뢰
26개 학과서 대학원 입시 평가자료 사라져..수사의뢰

[서울=뉴시스]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정문.(사진=뉴시스DB). 2017.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교육부가 고려대학교에 대한 첫 종합감사를 벌인 결과 교수 등 교원 13명이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강남의 한 유흥업소를 찾아 연구비 수천만원을 수십차례에 걸쳐 사용한 사실을 적발하고 중징계 조치했다.

최근 3년간 체육특기자 전형에서 모집요강과 달리 예정에 없던 5명을 선발한 사실도 적발돼 교육부가 수사를 의뢰했다. 일반대학원 26개 학과에서 입시서류 자료를 보관하지 않고 있어 관계자를 수사 의뢰했다.

교육부는 24일 고려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과 고려대에 대한 종합감사 결과, 38건의 지적사항을 적발하고 이 중 2건은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 1건은 고발 조치했다.

교육부가 고려대를 종합감사한 것은 개교 이래 처음이다. 감사총괄담당관 등 20명을 파견해 지난 1월29일부터 2월11일까지 고려대와 고려중앙학원의 조직, 인사, 입시, 학사, 교비회계 운용, 산학협력단 등에 대해 감사를 벌였다.

감사 결과 혈세와 등록금으로 마련되는 교내연구비 등으로 교원 13명이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들은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유흥업소에서 1인당 많게는 86차례에 걸쳐 법인카드를 결제했다. 교내연구비, 행정용, 산학협력단 간접비 등 합계 6693만원을 썼다. 1인당 최소 35만원, 최대 2478만원을 지출했다.

쓴 돈 2625만원은 교내 연구비 카드와 행정용 카드 등을 동일 시간대에 2~4회 번갈아가며 분할 결제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관계자 11명을 중징계 조치하고 2명은 경고했으며, 허비한 돈 전액을 회수하기로 했다.

지난 2018학년도부터 2020학년도까지 체육특기자 전형에서 예정에 없던 5명을 선발한 사실도 드러났다.

럭비 등 5개 종목 1단계 서류평가에서 모집요강상 3배수 내외만 뽑아야 함에도 4배수를 뽑았다. 여기서 뽑힌 총 42명 가운데 5명이 최종합격했다. 성적 순으로 서류평가에서 3배수 내외에 들었던 수험생이 불합격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체육특기자 입시와 관계된 교수 6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의뢰하고, 관계자 3명은 경징계, 2명에게는 경고 조치했다.

일반대학원에서는 입학전형 서류평가 및 구술시험 전형 위원별 평점표가 보관되지 않고 있었다. 평점표는 학과에서 보관해야 하는데, 무려 26개 학과에서 평점표를 갖고 있지 않았다. 관리 책임이 있는 대학원 본부에서는 안내에도 소홀했다.

교육부는 대학원 입시서류 관련 6명을 수사의뢰하고, 12명에게는 중징계 처분했다. 또 24명은 경징계, 18명은 경고 조치했다.

공사비만 합계 1010억원 규모 시설공사 8건을 발주하면서 건축, 전기, 통신 분야를 분리하지 않고 일괄 발주한 사실도 적발해 고발 조치하고 16명을 경고 처분했다.

이번 감사로 고려대와 법인에서는 총 230명이 경고·주의 이상의 인사상의 조치를 받았다.

교육부는 대학과 법인에게도 기관경고·주의 8건을 포함 총 22건의 조치를 내리고, 부당하게 쓴 것으로 확인된 2억9221만원을 전액 회수하라 지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