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품

2020. 9. 13. 23:22

배고푼 사람은 소스의 간을 맛보지 않는다. 

배고픈 상태로 일에 몰두해서는 안 된다.

굶주림은 굶주림을 제외한 모든 것을 맛있게 만든다.

굶주 린 자가 가는 길 위에 서 있지 마라.

허기진 배를 채우려고 남의 것을 훔친 도독도 가볍게 다루어지지 않는다.

배와 말을 하는 것은 어렵다.배에는 귀가 없기 때문이다.

나는 굶주림만 아니라면 무엇과도 싸울 준비가 되어 있다.

굶으면 그 어느 누구라도 신을 사랑할 수 없다.

빈 가방은 똑바로 세워놓기 어렵다.

배고품은 친구도 알아보지 못한다.

배고품은 충실하지 못하다.

배고푼 자는 칼도 끌어안는다.

내가 빵을 달라고 요구할 때에는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잘 안다.

굶주림은 숲에서 늑대를 내몬다.

굶주림이 군림하면 힘은 추방당한다.

배고품은 훌륭한 저녁 식사에 나오는 첫 번째 요리이다.

굶주림은 자기 취향이 없다.

빈 배는 무거운 짐이다.

굶주 림이 커지면 오만은 줄어든다.

굶주린 악어는 먹이를 가리지 않는다.

배고픈 자가 빵을 태우는 일은 절대 없다.

굶주린 개는 사자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락  (0) 2020.09.20
부재와 존재  (0) 2020.09.18
문체  (0) 2020.09.17
행복  (0) 2020.09.16
느림  (0) 2020.09.14
배고품  (0) 2020.09.13
능력에 맞게 처신하기  (0) 2020.09.12
속죄양  (0) 2020.09.11
민족적 오만  (0) 2020.09.10
사고 팔다  (0) 2020.09.09
장사  (0) 2020.09.08

김민웅교수

페이스북 2020. 9. 13. 18:46

진실은 이런 겁니다.

황제휴가니 엄마찬스니 해가며 온갖 거짓을 뿌려댄 자들은 사과 한마디 없습니다. 스스로를 날이 갈수록 흉측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거짓의 무덤에 권세의 풀이 무성하게 자라나는 것 같지만 조만간 벌초당해 역사의 퇴비가 될 뿐입니다.

추미애 장관의 검찰개혁을 뜨겁게 응원합니다.

 

 

추미애

 

1. 코로나19 위기로 온 국민께서 힘든 나날을 보내고 계십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 아들의 군 복무 시절 문제로 걱정을 끼쳐 드리고 있습니다. 먼저 국민께 정말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2. 저는 그동안 인내하며 말을 아껴왔습니다. 그 이유는 법무부장관으로서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에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는 우려 때문이었습니다.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지지 않으면 안될 것입니다. 아들은 검찰 수사에 최선을 다해 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누구도 의식하지 말고, 오로지 실체적 진실을 밝히라는 국민의 명령에만 복무해야 할 것입니다.

3. 제 아들은 입대 전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런데도 엄마가 정치적 구설에 오를까 걱정해 기피하지 않고 입대했습니다. 군 생활 중 오른쪽 무릎도 또 한 번 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왼쪽 무릎을 수술했던 병원에서 오른쪽 무릎을 수술 받기 위해 병가를 냈습니다. 병원에서 수술 후 3개월 이상 안정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지만 아들은 한 달을 채우지 못하고 부대로 들어갔습니다. 물론 남은 군 복무를 모두 마쳤습니다.

이것이 전부입니다. 군대에서 일부러 아프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군은 아픈 병사를 잘 보살필 준비가 되어 있었고 규정에도 최대한의 치료를 권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딱히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각의 의심대로 불법이 있었는지에 관하여는 검찰이 수사하고 있고 저는 묵묵히 기다리고 있을 뿐입니다.

4. 제 남편은 교통사고로 다리가 불편한 장애인입니다. 그런 남편을 평생 반려자로 선택하며, 제가 불편한 남편의 다리를 대신해 줄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아들마저 두 다리를 수술 받았습니다. 완치가 안된 상태에서 부대로 복귀했습니다. 어미로서 아들이 평생 후유증으로 고통을 겪지는 않을까 왜 걱정이 들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대한민국 군을 믿고, 군에 모든 것을 맡겼습니다.

그리고 아들은 대한민국의 다른 아들들처럼 치료 잘 받고, 부대 생활에 정상 복귀하여 건강하고 성실하게 군 복무를 잘 마쳤습니다. 그 때나, 지금이나 군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입니다.

아들이 군에 입대하던 날이나 전역하던 날 모두 저는 아들 곁에 있어 주지 못했습니다. 군대 보낸 부모들이 아들이 가장 보고 싶어진다는 8주간의 긴 훈련 시간을 마친 그 날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아들에게 혼자 헤쳐나가도록 키워왔지만 늘 이해만 바라는 미안한 어미입니다.

5. 이제 진실의 시간입니다.

거짓과 왜곡은 한 순간 진실을 가릴 수 있겠지만, 영원히 가릴 수는 없습니다.

검은 색은 검은 색이고, 흰 색은 흰색입니다. 저는 검은 것을 희다고 말해 본 적이 없습니다. 상황 판단에 잘못이 있었으면 사죄의 삼보일배를 했습니다. 그 일로 인해 제 다리도 높은 구두를 신을 수 없을 정도로 망가졌습니다. 저와 남편, 아들의 아픈 다리가 국민여러분께 감추고 싶은 부끄러움이 아니라 오히려 당당히 고난을 이겨낸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더 성찰하고 더 노력하겠습니다.

6.저는 그 어떤 역경 앞에서도 원칙을 지켜왔습니다. 이 원칙은 지금도, 앞으로도 목숨처럼 지켜갈 것입니다. 그건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이자 목적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저도 스스로를 되돌아 보겠습니다. 저의 태도를 더욱 겸허히 살피고 더 깊이 헤아리겠습니다.

7. 검찰개혁과제에 흔들림없이 책임을 다 하는 것이 국민의 뜻이고 저의 운명적인 책무라 생각합니다.

기필코 검찰개혁을 완성하겠습니다.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Hyewon Jin  (0) 2020.09.14
추미애  (0) 2020.09.14
신동근  (0) 2020.09.14
송요훈기자  (0) 2020.09.14
조국  (0) 2020.09.14
김민웅교수  (0) 2020.09.13
황희  (0) 2020.09.12
송요훈기자  (0) 2020.09.12
황희석  (0) 2020.09.12
송요훈기자  (0) 2020.09.12
김민웅  (0) 2020.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