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된 겸손

2020. 5. 21. 23:24

 

칭찬을 마다하는 것은 두배의 칭찬을 받으려는 욕망이다.

겸손은 허영의 가장 세련된 형태이다.

꼭 키가 작은 사람이 문지방에서 머리 부딪칠까 고개를 숙인다.

겸손이야말로 가장 품위있는 거짓말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끝없는 욕망  (0) 2020.05.26
감언  (0) 2020.05.25
임기응변  (0) 2020.05.24
생존본능  (0) 2020.05.23
마음의 평화  (0) 2020.05.22
거짓된 겸손  (0) 2020.05.21
이로움과 불편  (0) 2020.05.20
부지런함  (0) 2020.05.19
영감  (0) 2020.05.18
여왕  (0) 2020.05.17
연대  (0) 2020.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