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움

2020. 4. 30. 23:44

 

 

시타르는 부드럽게 누르면 말을 잘 들으나 거칠게 다루는 자에게는 불협화음으로 답한다.행복하여라.온유한 사람들! 그들은 땅을 차지할 것이다.

온유한 성격은 안정을 주지만 독립은 앗아간다.

모세의 온유함이 삼손의 힘보다 낫다.

우유처럼 상하는 것도 없다.

식초보다는 꿀로 더 많은 파리를 잡는다.

폭력보다는 부드러움이 더 많은 일을 한다.

부드러운 손은 머리터루 하나로 코끼리를 인도한다.

온순한 암송아지가 어미 젖 두개를 차지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애주의  (0) 2020.05.05
박학다식  (0) 2020.05.04
식이요법  (0) 2020.05.03
위로  (0) 2020.05.02
감시  (0) 2020.05.01
부드러움  (0) 2020.04.30
자기만의 방식  (0) 2020.04.29
미래  (0) 2020.04.28
무질서  (0) 2020.04.27
무정부 상태  (0) 2020.04.26
무의도식  (0) 2020.04.25

자기만의 방식

2020. 4. 29. 22:51

 

각자가 자기만의 방식으로 매를 맞는다.

자기가 원하는 것을 하는 자가 자신이 극도로 싫어하는 것과 맞닥뜨리게 된다.

항상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는 자는 자신이 해야 하는 것은 거의 하지 않는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학다식  (0) 2020.05.04
식이요법  (0) 2020.05.03
위로  (0) 2020.05.02
감시  (0) 2020.05.01
부드러움  (0) 2020.04.30
자기만의 방식  (0) 2020.04.29
미래  (0) 2020.04.28
무질서  (0) 2020.04.27
무정부 상태  (0) 2020.04.26
무의도식  (0) 2020.04.25
사치  (0) 2020.04.24

미래

2020. 4. 28. 23:45

 

어둠은 미래의 사건을 감추고 있다. 

살아남는 자가 보게 되리라.

길은 여행자에게 무엇이 그를 기다리고 있는지 알려주지 않는다.

미래는 아무에게도 속해 있지 않고,신께 속해 있다.

그 누구도 다음 새벽이 어떨지 알지 못한다.

미래는 산모와 같다.무엇을 낳을지 누가 알겠는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이요법  (0) 2020.05.03
위로  (0) 2020.05.02
감시  (0) 2020.05.01
부드러움  (0) 2020.04.30
자기만의 방식  (0) 2020.04.29
미래  (0) 2020.04.28
무질서  (0) 2020.04.27
무정부 상태  (0) 2020.04.26
무의도식  (0) 2020.04.25
사치  (0) 2020.04.24
일의 결과물  (0) 2020.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