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지에 따라 비굴하거나 교만해지지 않는다.

2016.12.08 09:16


가난하고 천하게 살아도 걱정하지 않는다. 

부귀를 얻지 못해 조바심내지도 않는다.



부는 이미 오래전부터 사람들이 추구했던 욕구 가운데 하나다.

사람들은 부를 가지면 자신이 행복해질 것이라고 여가며 열심히 부를 추구하고 있다.

세계적인 대부호 록펠러는 한 기자에게 지금도 엄청난 부자인데 계속 일을 하시니 얼마나 더 부자가 되고 싶으냐라고 물었습니다.록펠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조금만 조금만 더"

지금도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부를 쌓았음에도 더 많은 돈을 얻으려고 욕심을 자제하지 못합니다.




가난은 그것을 대하는 사람의 의지에 따라서 그 의미가 달라진다.

검루나 도연명처럼 부에 연연하지 않고 가난을 초월한 삶을 살수 있으면 가난 때문에 힘들어하고 조바심내지 않는다.가난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가난으로 인해 찌들고 구차해지는 마음이 부끄러운 것임을 지적하고 있다.




부도 가난도 모두 마음가짐에 달려있다.

부가 결코 행복의 조건은 아니고,가난이 불행의 이유도 아니다.

부자라고 해서 훌륭한 사람인 것도 아니고,가난한 사람이라고 해서 무능하거나 인격이 모자란 것도 아니다.단지 부를 기준으로 인간의 격을 판단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이 문제인 것이다.



스스로 올바른 부에 대한 인식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