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 옷을 입어야 합니다.

2011.08.14 19:52


사람들은 값비싸고 좋은 옷만 입으면 나에게 어울리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 합니다.

나는 말하지 않았습니다.

타인이 좋다고 하여 내 옷이 좋은줄 알았습니다.

언제부터인지 나에 옷이 무엇인가 잘못되어 있음을 알았습니다.

사람들은 나 같은 옷을 동경하며 맞든 맞지 않든 상관하지 않았습니다.

오직 보이는 것에 기준이 되었을 뿐입니다.

 

 

 

나는 나에 옷을 입지 못했습니다.

인생도 가정도 사회도 내가 맞는 옷이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혼돈의 골목에서 서 있는 우리에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

사람들은 나에 맞는 옷을 잃어 버린것 입니다.

 

 

우리는 우리것을 가볍고 천하고 배우면 안될 하급문화로 바라보며 나를 학대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나에 옷도 잃고 생각도 모두가 잃어가는 형국입니다.

나는 어디를 가도 내가 없어져 버렸습니다.

미국에 가면 미국의 옷을 입고 생각도 미국이 되면 나는 완전한 미국인이 되는줄 알았습니다.

나는 어디를 가도 그곳에 맞추어 살았을뿐입니다.

 

 

 

오랜동안을 그렇게 살다보니 나는 누구인가 생각 하였습니다.

나는 미국인도 아니요,한국인도 아니요,중국인도 아닙니다.

나는 나에 옷을 찾지못해 허우적 거리며 희미하게 나에 옷을 찾기 시작 하였습니다,

나에 옷은 나 다와야 어울리는 것을 나는 여태까지 모르고 있었던 것입니다.

 

 

 

 

자신의 옷을 입어야 합니다.

인생도 사회와 가정도 자신의 옷을 입어야 합니다.

나란 타인과 구분되는 나만의  특성을 살릴때 진정한 나에 옷이 됨을 알게 되었습니다.

알고보면 나에 옷을 알때 타인의 옷도 보이기 시작하는것 입니다.

결국 나에 못을 보지 못하면 어떤 옷을 입어도 언제나 맞지않은 옷일뿐입니다.

  • Favicon of https://theest.tistory.com BlogIcon Theest 2011.08.15 19: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자신의 옷을 입어야한다. 정말 와닿는 글이네요
    아무리 좋은 옷이라도 자신에게 맞지 않는다면 그건 아니라고 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