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고 느껴진다면 자문해 보라.나에게 문제가 있는건 아닐까?

2015. 10. 31. 09:06



나는 어렷을때 인생은 불공평하고 공정하지 못하다고 생각 하였습니다. 

나는 나 자신도 파악하지 못했고, 능력도, 노력도 많이 결핍 하였습니다.

세상에 모든 조건은 모든 이에게 공평하게 주어 집니다.

어떤 이는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고 생각하고,어떤 이는 깨어지고 엎어져도 또 일어 납니다.

스스로 나약하고 무능력하게 만드는 나에게 문제가 없는지를 자문해야 합니다.



아무리 가난하고 순탄치 못한 운명을 타고났다 해도 원망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시련은 나를 강하게 단련시켜 더 나은 미래를 가져다 주기 위한 과정이기 때문 입니다.

베토벤은 독일 본에서 가난한 집에서 태어낳습니다.

아버지는 술주정뱅이다,폭력적이었고,유일하게 위안을 주었던 어머니는 17살때 세상을 떠났습니다.

어린 소년은 인생에 무게를 견디고 인내를 했습니다.

그는 평생 혹독한 운명과 싸워야 했지만 결코 굴복하지 않았으며 힘겨운 역경을 딛고 일어나 후에 길이 길이 빛날 음악을 만들었습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온갖 장애물을 만나게 됩니다.

일이 순조롭게 풀리는 주변사람들을 보면 공평한 운명을 탓하며 분노하고 질투 합니다.

하지만 인생은 어떻게 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합니다.

아무리 짖궂은 운명도 마음먹기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 입니다.



평생 원망하는 것보다 자신을 정확히 평가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역경 앞에서 자신감을 가지고 객관적으로 자신을 돌아볼 줄 아는 사람만이 인생에 장애물을 뛰어 넘을수 있습니다.

절대 원망하지 말라.

원망한다고 변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기분을 더 침울하게 만들뿐이다.

지혜로운 자는 자신의 결점이나 단점을 장점으로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