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는 남에게 바라는 대로 남에게 해 주어라.

2015.10.09 09:02


2013:01:08 12:28:42


사람이 어떤 생각을 애기하는 것에 따라 그가 실제로 무엇을 하는지 판단할 수는 없다.또,반대로 그 사람의 행위를 통해 그가 무엇 때문에 그렇게 하고 있는지 그의 머리속에 어떤 사상이 있고 마음속에는 어떤 동기가 감추어져 있는지 판단하는 것은 힘이 듭니다.다른 사람의 마음속은 알수가 없습니다.그 사람 자신만이 알고 있는데 내적 동기를 그대가 어떻게 알수가 있겠는가?따라서 사람이 사람을 심판할 수 없다는 것이다.





나를 심판하려거든 내 옆이 아니라 내 미음속에 들어와 보아야 한다.

선량한 사람은 타인 속에 악을 생각하기 어렵고 사악한 사람은 선을 생각하기 어렵다.

말다툼을 할때 진리는 잊혀지기 마련이다.그때 현명한 사람은 말다툼을 그만둔다.






자기에게 가장 부족한 것은 마음에 눈이다.

우리는 남의 나쁜 점을 알아보는 데는 눈이 밝으면서 자신의 나쁜 점은 전혀보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잘못은 용서하면서 자기가 뭔가 나쁜 일을 하는 것은 마치 자기가 누구 한 사람 용서한 일이 없는 것처럼 두려워해야 합니다. 




어떤 사람을 비판하기 시작하면 즉시 아무리 그 사람의 나쁜 점을 알고 있더라도 또 그것을 제대로 아는 것도 아니면서 남의 말을 듣고 되풀이할 때는 더더욱 그 사람을 나쁘게 말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신은 자신이 자신을 닮은 모습으로 창조한 인간들에게 칭송이나 숭배를 바라지 않고,인간들이 신이 준 이성을 토대로 그 행위에서 자신을 닮기를 바랄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