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서정시 2014.07.15 17:30



인생은

흘러가는 낙엽.

어쩌다 바람따라

흘러갔다 또 오면

먼 발치에서 손짓만 하고.....

 

 

나무가 육지를 유혹하고

바다가 하늘을 꾸짖는다.

 

인생은

나그네의 발길

흔적은 없지만

미련남아 뒤돌아 보고는

소스라친다.

 

 

내일

화가가 그림을 그리듯,

마음속에  너울을 따라

한떨기 구름이 되어

무지개빛 사이로 흐르는 물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은...  (0) 2015.07.19
작은새는 잠시 동안 놀다 떠나 갑니다.  (0) 2015.07.17
가장 사소한 것에 진리가 있다.  (1) 2014.08.09
속여도 속여도 나는 믿을 수 없어.  (0) 2014.08.07
누렁소의 추억  (0) 2014.07.16
인생은....  (0) 2014.07.15
떡국하는 날  (0) 2014.07.14
인절미  (0) 2014.07.13
지게  (0) 2014.07.11
할머니  (2) 2014.07.10
어머니  (1) 2014.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