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1호 사건이 윤석열?…김진욱 “모든 가능성 열어두겠다”

신문 2021. 1. 25. 16:35

[일요신문]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는 19일 공수처 수사대상 1호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넥타이를 고쳐 메고 있다. 사진=박은숙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 자리에 있는 여권 의원만 하더라도 거리낌 없이 공수처 수사 1호 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꼽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후보자는 “정치적인 고려를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하겠다”고 답했다.

조 의원의 이같은 질의는 최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배치된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을 겨냥한 것이다.

 



조 의원은 “공수처가 권력과 야합하면 권력의 존재 이유는 더더욱 사라질 수밖에 없다”며 “청와대를 향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기 때문에 검찰총장이 핍박을 받았고, 공수처 수사 1호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최 의원은 즉각 신상발언을 신청하며 “이런 식으로 할 줄 몰랐다”며 “언론인 출신이면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왜곡된 전제 사실이 나오는 것을 들었다”고 반박했다. 

최 의원은 1호 수사대상과 관련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윤 총장의 장모 사건이 이슈가 됐을 때, (공직자의) 직계존비속이나 배우자만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기 때문에 그 사람은 수사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이어 “윤 총장이 공수처 1호가 될 수 있냐는 유도성 질문에 대해서도 ‘그것은 공수처장이 결정할 일’이라고 답변을 분명히 했다”며 “이 자리에서 왜곡이 저질러져 굉장히 유감”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수진 기자 sj109@ily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