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가는 길에 끝은...

2012.06.23 07:33

미지의 세계는 희망이라는 절벽을 향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탐욕이라는 절망에 벽을 생각없이 질주하고 있다.

이 길의 끝은 말없이 멋진 풍경을 주어도 가야하는 삶은,

그곳을 뛰어 내려야 한다.

 

 

 

앞도 뒤도 돌아보지 않는 이 길이..

그 어느 누군가 말했던가?

마약에 취하여 살아가는 모습과 무엇이 다르랴?

 

 

 

산다는 것은 미래를 절망을 심기 위함이 아니다.

산다는 것은 나 하나만을 위하여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나 하나를 위하여 모두를 잊혀져 가는 삶은,

절벽에서 혼자 감상속에 나에 몸을 던지는 것과 같다.

 

 

 

돌아보지 못하는 삶에 이력서를,

죽어가는 인생들은 외마디 비명속에서 말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