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이 땅에 주인이다.

2012.03.10 13:25

그대여, 그대는 이 땅에 거지가 아니다.

다른 사람이 그대를 높여주는 것이 아니다.

자신이 만드는 것이다.

타인이 만들어 주는것이 아니다.

 

 

 

그대는 이 땅에 주인이다.

아직까지 그대는 나그네만으로 만족 하였다.

불평하지 말라.

그대는 스스로 행동도 하지 않았다.

스스로 감이 떨어지면 주워먹기만을 하는것은

지나가는 거지도 할수 있다.

너는 거지가 아니다.

 

 

 

 

이 땅을 지키는 사람은 타인이 아니다.

그대의 숭고한 마음으로 피어나는 꽃이다.

그대는 이 들판에 꽃들을 보라.

모진 비바람과 폭풍우속에서도 죽지 않았다.

너는 아름다운 하늘과 산과 들이 보이지 않는가?

 

 

 

 

그대는 더 이상 나그네로 만족하면 않된다.

그대는 이 땅에 주인이다.

그대는 아직까지 잠자고 있지 아니한가?

너를 깨우라.

너를 깨우라.

너에 땅을 지키고 유지하는 그대의 짐을 잊지말라.

 

 

 

땅은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혼자 눈물을 흘리며 그대들을 누천년동안이나 기다리고 있었었다.

우리는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