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른다.

2012.01.17 10:29

명상 음악이 나를 타고 흐른다.

만남과 헤어짐이 모두다 바람인것을,

스쳐가는 인연도 모두가 헛된것을.....

 

 

 

나는 어디론가 흐르고 있다.

세월의 무게가 아니다.

삶에 무게도 아니다.

마음에 맞는 친구를 찾는다는 것도 너무 쓸쓸하여,

나 혼자 바람을 기다리고 있네.

 

 

 

저 멀리 석양을 이고 오는 사람이,

나에 친구일까 기다려 봐도,

소스라쳐 놀라는 시간이 있어...

 

 

 

구름따라 바람따라 가는 무게를 어디에 뉘일꼬?

마음둘곳 없는 이 마음 어디에 보낼꼬?

 

 

 

 

내일에는 숲을 찾아가 흙냄새라도 흠뻑 취하고 싶다.

삶도 모두 묻어 버리고 싶다.

나무처럼..

나무처럼...

바위처럼...

바위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