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그져 한 그루의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서정시 2017.06.11 23:03



권위가 온 누리를 장식할때 사람들은 우리의 나무를 갖고 싶었다. 

그것 때문에,때로는 시간과 생명을 뿌려야 했다.

우리는 형식적인 것에 목매어 실체를 잊곤 했다.




우리는 작은 공간에 나무를 심었다.

땅에 뿌려진 이 나무가 성장하려면 비.바람도 필요하다.

나무 한 그루가 갑자기 숲이 되지 않는다.

이 작은 한 그루의 나무가 관심과 행동으로 무럭 무럭 자란다.





어떤 이는 나무를 심고 금방 열매를 찾지만 결실은 멀고 멀다.

나무는 수많은 인고의 밤을 지내야 한다.

우리에겐 심는 것보다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너는 한 그루의 나무를 위해 모든 것을 바쳐라.





나는 한 그루의 나무이고 싶다.

이 나무를 통하여 열매가 되고 또 다른 이에게 희망이고 싶다.




아직은 그져 작은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이 나무에서 하루 아침에 결실을 기대하지 말라. 

묵묵히 우리가 해야할 의무를 수행할 뿐이다.

이 나무가 꽃을 피우기 위해 불멸의 밤을 보낸 사람은 행복하다.




서두르지 말라.

내 요구 사항이 있으면 더 많이 나무가 자랄수 있도록 자양분이 되라.

네가 낮춰야 이 나무가 성장할 수 있다.

너는 이 한 그루의 나무가 너에 것이 아님을 깨달아라.




소중할수록 누리려하지 말라.

소중할수록 마음을 비워 그들이 꽃피게 하라.

땀을 흘린자는 먼저 나를 주장하지 않는다.

너에 피.땀이 더불어 숲이 되게 하라.




우리는 그져 나무 한 그루를 심었을 뿐이다.

우리는 그져 나무 한 그루를 심었을 뿐이다.

우리가 누려야 할 숲이 되기 위해서는 더 많은 헌신과 봉사의 강을 건너야 한다.



이 작은 공간을 위해 얼마나 많은 이들이 아파했는가?

이 나무를 위해 나는 무엇을 해야 할것인가를 생각하라.

이 나무가 숲이 되기 위하여 시간과 공간이 더 필요하다.




이 시간을 놓치지 마라.

이 순간을 아름답게 가꿔라.

이 나무는 우리의 노력여하에 달렸다.





우리 모두의 숲을 건설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0) 2017.08.20
지도자란?  (1) 2017.06.13
우리는 그져 한 그루의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0) 2017.06.11
너는 누구냐?  (0) 2017.04.21
나이는 개나 주어라.  (0) 2017.04.15
너,민주주의여!  (0) 2017.04.13
촛불은 대의명분이다.  (0) 2017.04.12
쓴맛이 사는 맛이다.  (0) 2017.04.09
기도  (0) 2017.04.07
더 이상 대통령을 보내지 말자.  (0) 2017.04.01
민주주의는 가치 추구에 있다.  (0) 2017.03.26

영혼을 살찌우는 일에 관심을 가져라.

2017.06.11 08:42



영혼을 살찌우는 일에 관심이 있는가? 

그렇다면 좋아하는 일을 하고,그렇지 않다면 자유롭지 못한 인생을 원망하지 말라.

그럴 자격이 없다.길은 스스로 선택하는것,우리는 책임지는 법을 배워야 한다.





인간은 태어날때 주먹을 쥐지만 떠날때 아무것도 가져갈 수 없다는 듯이 두손을 편다.

돈과 명예를 추구하지 말고 더 높은 경지에 다다를 수 있도록 노력해야 즐겁고 행복한 인생을 살수 있다.




영혼을 살찌우는 일에 관심을 가져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