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의 추억

서정시 2014.06.30 18:30



나는 책보를 들고 걸어서

국민학교를 친구들과 간다

 

 

 

때로 상급반 형님들의 심부름으로

투덜 투덜 따라가고

누님들한테

책보를 맡기기도 한다.

 

 

 

저 멀리 버스가 보이면

하나둘 말이 없이

뛰기 시작한다.

 

 

 

한 달음에 달린 덕분에

호흡은 가빠온다.

 

 

 

아직도 점심은 멀었는데 

배가고파 오기 시작한다.

 

 

 

어떤 친구는 벌써부터

도시락을 까먹기 시작한다

 

 

 

한시간이 더 남았는데

나는 쪼랑말에 빵을 싣고 오는

아저씨를 손 꼽아 기다리고 있다.

 

 

 

어떤이는 고구마를 먹고 있다

그걸 얻어먹으려고

떼를 쓰지만...

어떤이는 무우를 ....

 

 

 

 

먹을것이 없는 친구에게

학교에서는 무상급식을 한다,

빵은 그들이 유일한 자구책이다.

얼마나 먹고 싶던지.....

 

 

 

나는 엄마에게 졸랐다.

빵좀 사달라고

그러나 헛탕만 쳤다.

 

 

 

어떤 때는

선생님께서는 내가 글씨를

잘쓴다고 빵 하나를 더 주었다.

맛있는 이 냄새

몰래 몰래 책보에

주머니에 넣고  저멀리

동생이 가는 모습을 보고

냅다 달리기 시작했다.

 

 

 

그 추운 날씨에

호호불며  먹는 맛이란

생각만해도 .....

 

 

 

지금도 생각하면

도시락과 친구들의 얼굴이

송알 송알 이슬이 맺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명절날  (0) 2014.07.06
방죽에서....  (0) 2014.07.04
오늘은 소풍가는 날  (1) 2014.07.03
국민학교 운동회  (0) 2014.07.02
들마당  (1) 2014.07.01
점심의 추억  (0) 2014.06.30
산 길을 걸으며...  (0) 2014.06.29
하루를 보내며....  (1) 2014.06.26
내 가슴에 봄오는 소리  (0) 2014.06.23
봄 날을 그리며....  (0) 2014.06.21
지금도 고향에는....  (0) 2014.06.20

내 안에 머물지 않게 하라.

2014.06.30 07:45



열린 사고와 사랑이 없으면 내 안에 머물게 됩니다.

나는 오랜동안 내 안에 갖혀 살았습니다.

나에 마음은 스스로 감옥을 만들었습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내 안에 머뭄니다.

탐욕과 이기심은 항상 틀을 깨지 못합니다.






그대가 모든 것을 가졌어도 자기 안에 갖혀 사는 것은,

나를 내려 놓지 않았기 때문 입니다.

내가 사는 유일한 방법이 철저하게 고립된 자아를 만듭니다.

세상의 방법이 자신을 깨지 못합니다.





한번 마음의 집을 지면,

성인이 되어도 아니 떠날 때도 벗어나지 못합니다.

나이란 내 안에 머물 때 성숙하는 것이 아니라,

더불어 나눌 때 성장 하는 법 입니다.





자신을 사랑하게 되면 자신이 얼마나 자신을 괴롭히며 살았는지 알게 됩니다.

마음은 이 넓고 넓은 공간과 사고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내 안에 나는 내가 아닙니다.

나이를 들수록 더 갖혀 삽니다.

배우지 않으면 않을수록 자신은 자기 안에서 죽어 가야 합니다.

나이가 많고 가진 것이 없어서 그런 것이 아니라 스스로 나를 학대하지 마십시요.

자신을 사랑하지 않으면 탐욕으로 자신을 그렇게 만듭니다.

탐욕과 이기심을 위해 사는 인생이 되지 마십시요.




그대는 자유인이 되십시요.

내 안에 갖혀 사는 사람은 나를 학대 하듯이 남을 지배하고 명령 합니다.

나를 벗으면 모두가 친구요,이웃이요,사랑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4년 6월29일 Twitter 이야기

TWITTER 2014.06.30 07:3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