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을 감수하는 과정에서 남보다 뛰어난 사람이 된다.

2018.01.30 00:10


사람은 고생이 있고 나서야 진정한 행복의 맛을 알고,행복이 쉽게 오지 않는것을 깨닫게 된다.

쓴 맛은 먼저,단 맛은 나중에 경험토록 하는 것이 인생에 지혜다.





어떤 사람들은 불필요한 고생은 무의미할 뿐이라는 생각한다.

성공한 기업가들 가운데서 고생을 잘 피해와서 다행이었다는 사람을 본적이 없다.

지금 자신의 학력과 지식 정도면 충분히 성공할 수준이라고 생각하고 있는가?





고통을 감수하는 과정이 있어야 남들보다 뛰어난 사람이 될 수 있다.

어떤 고생이든 감수하고자 하는 독한 마음이 없으면 직업세계에서 성공하는데 필요한 경험을 충분히 쌓아가기가 어렵다.어떤 영역에서든 실전없이 종이위에서 병법을 논하는 수준으로 성공을 기대할 수 없다.사회 초보자일수록 고생과 인내를 내던지려고만 하기보다 부단히 쌓아나가는 경험으로 직업적 서투름을 보완한 뒤에야 진정한 성공의 길에 들어설 수 있다.






고생에 괴로움을 동반한 단련이라면 꿀은 해로움을 품고 있는 달콤함이다.

인생에서도 쓴 맛이 다한 뒤에야 단 맛이 오는 것이 훨씬 좋다.

당신의 삶도 꿀맛이기를 바라는가?그렇다면 먼저 그 앞에 오는 고생이라는 자본을 온몸으로 껴안아 보라.